이렇게 모든 준비가 끝나고 조립에 들어갔다.

역시 나이먹어서 그런지 힘이 딸리는 관계로 도저히 조립하면서 찍을 엄두가 안났다.
아무래도 라디가 무거운거 같은데....
저 라디때문에 본체를 이리 돌리다 저리 돌리다 하는데 팔에 힘이 빠지는것 같았다..

운동을 좀 해야 하려나.......

무튼..


어머나!!.jpg

(재떨이에 신경쓰면 지는겁니다.)

어머님께서 크게 걱정하시던 기존 시스템.
4월 초부터 계획된 이 시스템은 이제 돌이켜보니 10월초.
다시 생각해보면 어느세 6개월이나 지나갔나 싶을정도로 엄청 오래됐다.


그리하여 완성된 현재 시스템...

빨리 3열라디로 바꿔야 합니다! 빨리! 빨리!!.jpg


는 무슨 ㅡㅡ
그전에 저 김치통부터 본체에 넣고싶다...

하드가 하나도 없는 하드베이에 쏙 들어갈만한 락엔락과 수중모터를 이미 눈여겨 논 상태.
7W 짜리 수중모터로 잘 돌까 안돌까 의아 스럽긴 한데..
잘 만 돌아준다면 본체 뚜껑을 닫고 짱박아도 될 것 같다.

훗날 하드베이에 물통이 딱 들어간다면 마지막 시감이 올라오고 수냉 포스팅은 끝나게 되지 않을까 싶다..


Posted by jdowk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