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다. 피팅 사이로 클립이 지나가면 되는것.

아주 간단하다.

피팅 사이로는 클립이 지나갈 수 있을 공간이었다.

그러니 45도 꺾어서 cpu의 마름모꼴로 설치하면 되지 않나 싶었다.

 

그리하여 탄생한 v1.1 브라켓.



 

 

뭔가가 달라진것 같은가?.......

라지만 별모양이 되어 버렸다.

이유는 뭐 고집이랄까;

이렇게도 저렇게도 고정시킬 수 있는 브라켓을 원했던 모양이다.

그리하여 이것을 조립하면 아래와 같은 모양이 나온다.

 

 


 

.....ㅋㅋㅋㅋ

아니 이건 좀 아닌거 같은데.........

뭐 일단, 초기 목적대로 피팅 사이에 클립이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

사진에는 안보이겠지만.......

그렇지만 아직도 피팅에 의해 쿨러를 장착 할 수 없는게 마음에 걸린다.

 

다른 편법으로 ㄱ자 피팅으로 호스를 꺾으면 되겠네! 했지만 고질적인 ㄱ자 피팅은 누수의 위험이 다분하단 말에 고민이 무색하게 접어버렸다.

무엇보다 그렇게까지 해서 쿨러를 장착해야 할 이유또한 찾지 못했으니까....

 

결과적으로 여기서 시마이~ 하려고 하였으나....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아닌것 같다.

..... 그래 v2.0으로 가는거야!


'컴퓨터 > 하드웨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CPU 자작 자켓 구상기 v2.1  (0) 2015.01.13
CPU 자작 자켓 구상기 v2.0  (0) 2015.01.13
CPU 자작 자켓 구상기 v2.0 사족...?  (0) 2015.01.13
CPU 자작 자켓 구상기 v1.1  (0) 2015.01.13
CPU 자켓 자작 구상기 v1.0  (0) 2015.01.13
커스텀 수냉의 입문...  (0) 2015.01.13
Posted by jdowkd

댓글을 달아 주세요